리움 미술관 미술관소개

안녕하세요? 리움미술관입니다.

아래 옵션을 조정하여 오늘 나에게 꼭 맞는 탐색 환경을 만들어보세요.

  • 배경 색상
  • 글자 크기
  • 추천 옵션
    • 기본
    • 다크모드
    • 에코모드
    • 고대비모드

최근 방문자가 가장 많이 검색한 키워드입니다. 클릭하면 해당 검색어로 이동합니다.

미술관 소개

리움 미술관 전경

1965년 삼성문화재단 설립 이후 소중한 문화 유산을 보전하고 대중에게 알리고자 노력해온 삼성미술관은 2004년 서울 한남동에 미술관 건물을 신축하면서 리움미술관을 개관했습니다. 수준 높은 소장품전과 기획전 개최 등 그간의 괄목할만한 활동과 성과로 리움은 명실공히 한국을 대표하는 미술관으로 성장하였습니다.

리움미술관은 한국 고유의 미를 담고 있는 전통미술과 생동하는 현대미술, 시대적 가치를 반영한 국제미술이 함께 공존하는 세계를 향한 열린 미술관입니다. 리움은 과거와 현재를 바탕으로 미래를 함께 모색하고, 시대와 장르를 초월한 융합미술관으로 관객과 함께 향유하고 소통하는 문화적 공간이 되고자 합니다.

  • 문화창조

    창의와 혁신, 실험적인 아이디어로 문화창조에 기여함

  • 융합

    전통과 현대, 예술과 테크놀로지, 동서양 문화의 융합 뿐만 아니라 다양한 예술 장르의 통합을 모색함

  • 소통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관객과 소통하며 한국과 국제사회의 문화 플랫폼이 되고자 함

MI

2021년 리움은 MI(Museum Identity)를 새롭게 디자인하였습니다. 끊임없이 변화하는 시대와 함께 발전하고자하는 의지를 담아 텍스트로만 구성돼 있던 과거의 정적인 MI를 움직이는 형태의 심볼과 글자로 바꿨습니다.

리움 미술관 전경

MI의 디자인을 맡은 영국 울프 올린스(Wolff Olins)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페드로 메시아스(Pedro Messias)는 이번 리움의 새로운 로고를 시공간을 넘나드는 관문(게이트 웨이, 길)처럼 표현하고자 했다고 합니다. 시계의 회전, 지구의 공전 궤도에 착안하여 시간의 흐름을 암시하고, 과거와 현재, 국내와 전세계 미술계를 아우르는 리움의 컬렉션과 다양한 프로그램을 나타내고자 했습니다. 또한, 이 미술관의 상징적인 건축 공간인 로툰다의 모습을 본떠, 심볼의 나선 형태와 움직임을 디자인하였고, 이 형상 위에 리움의 영문 명칭을 구성하고 있는 다섯 글자를 얹어, MI와 미술관 간의 시각적인 연관성을 강조하였습니다.

공간

리움 미술관 내부

리움미술관은 한강이 내려다보이는 남산 자락에 배산임수(背山臨水)의 지세를 지닌 한남동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건축 설계는 세계적인 건축가, 마리오 보타, 장 누벨, 렘 쿨하스, 세 사람이 맡았습니다. 마리오 보타는 흙과 불을 상징하는 테라코타 벽돌로 우리나라 도자기의 아름다움을 형상화했으며, 장 누벨은 세계 최초로 부식 스테인레스 스틸과 유리를 사용하여 현대미술의 첨단성을 표현했고, 렘 쿨하스 역시 흔치 않은 재료인 블랙 콘크리트를 사용한 블랙박스를 선보이며, 공중에 떠 있는 듯한 미래적 건축 공간을 구현했습니다. 하나의 미술관을 위해 각기 개성이 다른 우리 시대 최고의 건축가들이 모인 것은 세계 속에서도 그 예가 드문 역사적 사건입니다. 이 세 사람은 그 디자인의 독특함과 도시 문화를 해석하는 참신한 시각으로 세계적 명성을 얻은 건축 가들입니다. 각기 강렬한 건축적 개성이 조화를 이루어 낸 리움미술관은 그 건축물들 자체로 현대 건축의 주목할 만한 세계적 컬렉션입니다.

2021년에는 새로운 MI와 관람객 편의공간 개편을 위한 대대적인 공간 리노베이션 프로젝트를 진행하였습니다. 프로젝트를 총괄한 정구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리움만이 가진 특징을 부각시키면서도, 보다 유연하고 실험적인 공간을 만들어 예술을 통해 동양과 서양, 과거와 현재, 다양한 세대와 감성을 두루 아울러 관람객과 소통하고자 하는 미술관의 비전을 담아내고자 했습니다. 이를 위해 리움의 MI, 즉 '뮤지움 아이덴티티(Museum Identity)'를 움직이는 형태의 로고로 바꾸고, 미술관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보이는 로비를 건축가의 최초 의도에 맞게 정돈했습니다. 어린이들을 위한 교육 공간도 새로 만들어 미래 세대와의 소통에도 힘을 쏟았으며, 우리 고미술에서부터 전세계의 현대미술을 포괄하는 리움의 컬렉션이 부각되게끔 고건축과 전통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요소들을 로비 인테리어와 가구에 녹여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모든 작업을 한국의 건축가, 디자이너, 작가들과의 협업으로 진행해 프로젝트 전반에 국내 여러 창작자들의 손길을 담아냈습니다.